운동

운동하기 싫은 이유 - DNA 속 운동 알레르기

2021년 12월 31일


새해를 맞으며 운동하기로 매번 다짐하지만 , 왠지 마음먹으면 더 하기 힘들어지는 게 운동 아닌가요?

 

'내가 하기만 하면 또 열심히 하는데 🙄'

 

이 마법의 주문을 기점으로 몸은 또 점점 운동과 작별을 고하게 되죠.

 

그러다 문득, 여전히 운동하고 있지 않은 자신을 발견했을 때 더 큰 자괴감이 들어 자존감까지 상하곤 해요.

 

그런데 혹시 그거 아세요..? 이렇게 운동하기 싫은 게 정상이라는 사실 !

 

다노에서 할 소리인가? 싶겠지만, 싫어하는 이유를 알아야 다시 운동할 방법을 찾지 않겠어요?

 

그래서 다노가 준비한 '운동하기 싫은 이유' 시리즈 ! 그 대망의 첫 번째, '우리는 운동하기 싫게 진화되었다.'

 

아래에서 자세한 내용 확인해 보시죠!

 

운동하기 싫은 이유, 우린 그렇게 진화했어

우린 모두 운동하기 싫게 진화했다.

 

하버드대학교 생물학과 대니얼 리버먼 교수가 2015년 발표한 '운동은 정말 약이 되는가: 진화의 관점에서' 라는 논문에서는 “사람이 게으른 것은 자연스럽고 정상적인 것”이라 주장해요.

 

그에 따르면 인류의 신체 활동은 진화적으로 ‘필요’‘즐거움’에 의해 촉발되도록 설계되어 있다고 말해요.

 

인류 대부분의 역사를 차지했던 채집/수렵 기간에 운동과 같은 생존에 불필요한 행위로 에너지를 소비하는 것은 자살행위에 가까웠어요. 

 

그 기간을 거치며 진화한 인간은, 운동으로 에너지를 소비하는 것에 자연스러운 거부감이 있다고 말해요.

 

그럼, 운동 안 해도 돼요?

 

하지만, 놀랍게도 채집/수렵 기간에 인체는 동시에 활동적이어야만 하는 신체 체계로 진화하기도 했어요.

 

채집/수렵은 육체적으로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요구했어요.당시 인류는 하루 평균 채집/수렵을 위해 9~14㎞, 즉 1만2000보~1만8000보를 걸었다고 해요.

 

이 생활 방식에 인간 생리 기능의 매우 많은 부분이 적응했다는 점 !

 

미국 애리조나대학의 데이비드 레이클린에 따르면 인간의 뇌는 장기간 육체 활동에 보상을 주도록 진화했다고 해요.

 

예를 들어 뇌는 유산소 운동에 대응해서 ‘엔도카나비노이드’분비하는데, 러너스 하이*의 원인 물질이기도 해요.

*runner’s high : 격렬한 운동에서 오는 도취감 

 

이 외에도 운동이 만성 염증을 줄여준다거나,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상승을 늦추는 것, 당뇨병의 직접 원인인 인슐린 저항성을 낮춰주는 등의 생리적 이점은 이 부분에서 비롯된다는 점, 놀랍지 않나요😲?

 

운동하기 싫은 이유, 운동 할 수 있는 방법

어떻게 해야하는 거죠?

 

‘아니 그럼 대체 어쩌라는 거죠?’ 😡

 

혼돈된 마음 잠시 STOP. 이제부터 어떻게, 운동을 시작하면 지속할 수 있을지 알려드릴게요!

 

적절한 보상을 설정하세요

운동에 보상안을 두어 뇌 속 '도파민 체계를 자극' 해주면 뇌는 운동을 즐거운 것으로 인식하게 돼요.

 

자신이 설정할 수 있는 합리적 보상안을 설정하거나, 상품 이벤트가 있는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아주 큰 도움이 될 거에요.

 

사회적 이유를 설정하세요

수많은 전문가들은 인류는 ‘사회적 신체 활동’을 기반으로 진화했기 때문에, 운동을 그 영역 안으로 집어넣게 되면 꾸준한 운동의 좋은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말해요.

 

내가 혼자 할 수 없다면, 함께 할 수 있도록 운동에 ‘사회적 이유’를 설정해 보세요. (ex. 친구와 운동하기, PT, 러닝클럽 등)

 

몸에 딱 맞는 운동을 찾으세요

호주 시드니대학교의 캐스린 노스가 진행한 연구에서는 사람마다 적합한 운동의 DNA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어요.

 

예를 들어 높은 속도에서 더 힘을 내게 하는 ACTN3라는 유전자가 있는데, 단거리 선수에게 풍부하고 장거리 선수들에게는 미미하다는 사실이 밝혀진 거죠!

 

이와 같이, 우리에게 딱 맞는 운동을 했을 때 더 효과적이고, 덜 힘든 운동을 할 수 있게 될 거에요.

 

시간에 기초한 현실적 목표를 세우세요

아무 목표 없이 무작정 시작하는 운동은, 금세 의지를 잃기 쉬워요. 따라서, 시간을 설정하고 그 시간에 알맞은 현실적 목표를 세운다면, 목표를 하나씩 이뤄가며 보람차고 꾸준하게 운동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어요.

 

 

지금까지, 우리가 운동하기 싫었던 이유를 인류 진화적 관점으로 한 번 살펴보았어요.

 

운동을 못하고 있다고 절대 자존감이 떨어질 필요는 없어요.

 

다만, 운동을 시작했다면 그 시점부터 인류의 진화 과정마저 이긴 위대한 발걸음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 주세요😌